블로그 이미지
자이언트 세콰이어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9. 4. 16. 06:08 즐기는 재테크

과거에는 남편이 바깥일을 해서 돈을 벌어오면, 아내는 이 돈으로 가정 경제를 책임지는 게 관행이었다. 그래서 아내를 내무부 장관이라고 하지 않던가...



부모님도 마찬가지였다. 아버지께서 농사일이나 다른 일로 수입이 생기시면 어머니께서 받아서 자식 교육이나 살림살이에 사용하셨고, 그 시절에는 은행보다는 친목계를 통해 목돈을 모으셨었다.



그런 친목계에 계주들이 돈을 가지고 야반도주했다는 얘기도 가끔 들렸던 시절이 있었다.



나는 전기·전자 관련 공학을 전공했고, 아내는 세무회계를 전공했고 결혼 전까지 세무사 사무실에서 일했었다. 결혼하니 집안에 돈 관리는 누가 봐도 아내가 하는 게 당연했다.



그렇게 10년을 직장생활을 하는 동안 아내가 모든 소득에 대한 관리를 맡았으나, 집안 경제는 시간이 지나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직장 생활을 천년만년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공무원이나 공사 직원이 아니면 정년은커녕 40대도 버티기 힘들다고 사오정, 오륙도라는 얘기를 하던 시대였다.



어느 날은 와이프는 스트레스 안 받고 별생각 없이 살고 있다는 생각에 새벽에 깨서 도화지에 편지를 썼었다. 나는 이렇게 앞날이 불안해서 잠이 안 오는데 어찌 그리 속 편히 사냐는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다.



아내에게 경제권을 넘겨받아 내가 어찌 해보자고 할래도 마음대로 돈을 쓰다 남편한테 타다 써야 하는 입장이 되는 아내에 표정이 싸해서 두 번 정도 시도하다 중단했었지만, 이제 나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안남았다는 생각에, 지금 못하면 이제는 영영 기회가 없을 것 같아 결혼하고 10년 정도 되었을 때 경제권을 넘겨 받았다.



그때부터 가계부를 쓰고, 지출을 줄여서 저축을 늘려 종자돈을 만들고, 그 종자돈으로 투자를 해서 지금은 미래가 불안하지 않고, 서서히 은퇴를 준비하고 있다.



경제권을 넘겨주기를 반대했던 아내도 지금에 상황에선 수긍하고, 내 의견을 따르지 않을 수 없다. 남편이 만들어 놓은 결과를 알기 때문에...



부부 사이에 경제권을 누가 갖느냐, 혹은 따로 관리하냐에 대한 글들을 가끔 접한다. 내 의견은 누구든 경제 관념이 있는 사람이 경제권을 갖고, 그 관리 내역을 부부가 서로 공유하라고 조언한다.



아주 가끔 생각하곤 한다. 결혼 초기부터 본인이 가정 경제권을 가졌으면 지금은 어떠한 모습일까? 지금보다 더 부자가 되어있을까? 모른다. 인생은 어디로 튀게 될지... 더 욕심 부리다 망했을 수도...



내 경험을 교훈 삼아서 아들과 딸에게는 때가 되면 경제 교육은 잘 시키려고 한다. 나중에 배우자가 애들보다 더 능력이 있으면 경제권을 맡기고, 아니면 아이들이 맡아서 관리할 수 있도록...



그렇게 사회 초년부터 결혼하고 둘이서 잘 관리해 나간다면 충분히 작은 부자는 될 수 있다.
posted by 자이언트 세콰이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